걸판 극장판 잡담 -그 게임의 정체-

정식개봉을 맞아 여의도로 한번 더 다녀왔습니다.

수확물

마우스패드는 주인공팀이니 그럭저럭 만족. 필름도 주인공 단독샷이 나와줘서 만족입니다.
엔딩 스탭롤 장면이라 글씨에 사람이 조금 가리는 게 약간 아쉽긴 하네요.

이번에도 어트랙션 타는 느낌으로 잘 즐기다 왔습니다. 볼 때마다 새로운 장면이 눈에 띄는게 또 재미있네요.

그러고 보니 대학선발팀과의 결전 전날 오아라이의 각 팀원들이 각자의 방식대로 시합을 준비하고 있는 장면이 지나가는데, 그 중 3돌팀은 '어드밴스드 대전략 비스무레한 무언가' 를 하고 있었죠. UI나 타일 모양은 그 옛날 MD판과 PS2 리메이크판을 적당히 섞어서 약간 어레인지해 놓은 듯한 느낌입니다.

물론 등장 병기나 국가표시가 다르니 딱 그 게임은 아니고 어디까지나 '닮은 무언가'일 뿐이긴 하지만, 어쨌거나 예전에 어드밴스드 대전략을 꽤 재미있게 즐겼던 터라 익숙한 화면을 보면서 꽤 반가웠었죠. 나중에 듣기로는 감독을 포함한 스태프 몇 분도 소시적에 이걸 꽤나 즐겼기에 패러디해서 집어넣은 거였다고 합니다.

이하 그림은 전부 누르면 커집니다.

이건 원본 어드밴스드 대전략.

극장판의 그것. 닮았다.

원래는 저렇게 명령창을 띄운 상태에서는 병기명과 지형효과가
아니라 무장 등이 떠야 맞지만 뭐 '비슷한 무언가'일 뿐이니까요.
플레이어 국가명이 OARAI로 바뀌어 있는 것도 깨알같은 부분.

그런데 이 게임기의 정체는 대체 뭘까

자세하게는 그려지지 않았지만 본체나 패드의 윤곽을 봐선 게임기가 아무래도 MD를 닮았죠.
단자가 구형 컴포지트인 것도 어째 수상하고. 이 인간들 설마 MD판 롬을 마개조한 건가.(...)

그런데 하나 재미있는 건, 저 걸판 버전 대전략(?)의 화면에 떠 있는 아군 전차들(청색) 8대의 실루엣이 딱 현재 오아라이의 전력이라는 겁니다. 왼쪽 위에서부터 차례로 89식, 3돌, 포르쉐 티거, B1 bis, M3리, 헷처, 4호 H, 3식이죠.

그리고 적군은 아마도 대학 선발팀 전력으로 설정한 듯한 M26 퍼싱 30대. 내일의 전투를 게임으로나마 시뮬레이션해보고 싶었던 걸까요. 아무튼 재미있는 부분입니다. 그나저나 퍼싱만 30대인 걸로 설정해놓은 모양새를 보니 대학팀의 전력을 대략은 알아도 정확히는 몰랐던 듯.

그러고 보니 문득 생각난 의문이, 시합 개시 때 대략 엔트리는 서로 발표되지 않나 싶은데 말이죠. 전광판에도 참가 전차를 뻔히 보여주고 있고 말입니다. 사실 바로 이것 때문에 극장판 전개 중 고교팀이 칼의 존재를 전혀 몰랐다는 것처럼 행동하는 게 좀 미묘해지긴 합니다.



-절대평범지극정상인-



여담 : 다만 저 극중의 게임 화면에는 패러디라는 말로 퉁칠 수 없는 확실한 오류가 하나 있습니다. 그게 뭐냐면, 화면에서 커서는 분명 3돌에 가있는데 하단 데이터창에는 4호 H형이라고 뜨고 있다는 점이죠. 데이터창을 4호에 맞춰놓은 거라고 해도 역시 오류가 되는 게, 저 데이터창에는 4호가 도시 타일 위에 있는 걸로 돼있지만, 실제로 보면 4호가 있는 타일은 공항입니다. 즉, 어떻게 해석해도 오류. 딱히 제작진의 숨겨진 의도가 있었을 것 같지도 않고 말이죠.

기왕 해주시는거 조금만 더 신경써 주셨으면 더 좋았을 것을.(후룩)

by windxellos | 2016/08/27 01:16 | 코믹/애니잡담 | 트랙백 | 덧글(11)

트랙백 주소 : http://windxellos.egloos.com/tb/6037847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무명병사 at 2016/08/27 02:12
코다마 회장이나 선더스 3인방의 말을 들어보면 허용하네 마네하다가 츠지가 수작을 부려서 급히 통과시킨 다음에 들이대지 않았나 싶습니다.

그리고 시합 엔트리에서는 대학팀도 모르게 그냥 퍼싱 30대로 등록시켜놓고 시치미를 뚝 떼고 있었을지도 모르겠네요.

저 장면에서 인상적이었던 건 네코냐가 챗창으로 "우리 계속 친구지?"했다가 모모가와 피요땅의 선전포고를 받고 부들부들하던 순간이었습니다. 그거 혹시 우정파괴게임이었나...?
Commented by windxellos at 2016/08/27 02:58
츠지가 대학팀에도 사기를 치고 있었다고 하면 대략 설명이 될 것 같기도 하네요. 하지만 이 경우 고교팀이 사기 엔트리라며 항의하지 않은 게 이상하기도 하고; 그냥 엔트리는 비공개고 전광판은 관객에게만 보인다는 식으로 해석해야 하려나요.

저거랑은 다른 게임이긴 하지만 그 선전포고 장면은 말씀대로 인상적인 개그였죠. 다만 3돌팀이 저 게임을 하던 것과 시기가 약간 다르긴 합니다. 3식팀이 그 게임 하던 건 폐교로 다들 멘탈이 나가있던 시점이었고, 선발팀과의 시합 전날에는 셋 다 열심히 운동을 하고 있더군요.
Commented by 무지개빛 미카 at 2016/08/27 09:23
예전 TV판에서도 미호가 쿠로모리미네 전력을 애측하면서 티거, 야크트 판터, 판터 말하면서 판터를 한 10대 이상 동원할 것 같다며 동그라미를 첬지만, 실제 쿠로모리미네 결승전 전력에서는 4호 구축전차가 많이 동원되었습니다.

즉 30대라고 발표된 순간 대학교팀이 뭘 동원할지는 예상하고 퍼싱으로 다 동원할 것이다. 라는 생각을 가졌지만 현실은 정찰대로 M24채피, T28 구축전차, 칼 자주박격포가 등장했죠.
Commented by windxellos at 2016/08/27 02:55
그러니 위에 적은 대로 대략의 전력은 알아도 정확한 전력은 몰랐다는 이야기가 되는 거죠. 기사에도 나왔던 센추리온을 넣지 않은 게 좀 의문이긴 합니다마는.

참고로 미제 T28 표기에는 하이픈이 들어가지 않는 걸로 압니다. T-28은 보통 소련산을 가리키더군요. 극장판에서도 중간에 사오리가 둘 다 하이픈 넣어 적어놓고 헛갈리는 장면이 나오기는 합니다마는.
Commented by 시로 at 2016/08/27 06:25
엔트리는 어쩌면 선수들은 못보는 걸지도요?
충견쨔응이 tv판이랑 ova랑해서 두번이나 정찰나갔던적이 있기도 하고(...)
Commented by windxellos at 2016/08/29 01:18
타교 정찰은 엔트리 확정 이전이니 그건 그냥 분위기 보러 간 게 아닐까요.

다만 시합 시작 후에 전광판이 뜨기는 하는데, 역시 선수에겐 안 보이는 건가 싶기도 합니다.
Commented by 시로 at 2016/08/29 03:59
처음 계기가 미호가 상대팀의 차량편성을 알고싶어 했기 때문에 유카리가 나선거고 실제 편성발표장면을 확실히 찍어 왔었던걸 보면 적어도 선더스전에선 엔트리확인하고 그 전력에 맞춰서 전략을 짜려했던건 확실해 보입니다.

제가 보기엔 역시 시합중엔 탈락해서 중계석이나 대기석으로 돌아가기전까지 팀편성을 가르쳐주지 않는 시스템인건 확실해 보이네요 ㅇㅂㅇ
Commented by JOSH at 2016/08/27 06:50
http://bbs.ruliweb.com/family/211/board/300075/read/30570529?

저도 룰웹쪽에 포스팅 한게 있는데
트랙백은 못하겠네요 ㅎㅎ

잡고있는 패드를 보면 가로로 3버튼의 검은 패드라 역시 MD (같은거) 인듯 합니다.. ^^
Commented by windxellos at 2016/08/29 01:19
역시 MD판 롬을 마개조한 걸까요.
Commented by 누리소콧 at 2016/08/28 22:07
개미핥기팀이 운동하는 거 보고선 음 아주 좋아했는데 나중에 막 그뉵자랑하고 포탄 한손으로 집어던지고 그걸 받는 걸 보고 식겁했습니다
Commented by windxellos at 2016/08/29 01:27
시합 전날 벽에 붙여놓은 운동 메뉴 보니 바로 전까지 힛키였던 사람들이 하기엔 꽤 하드한 일정이더군요. 상당히 열심히 단련한 듯 합니다. 나중에 승패 결정 이후 환호할 때 보면 얘들 세명은 다른 학생들과 달리 전부 보디빌더 포즈를 하면서 의기양양해하는 게 또 깨알같죠.

:         :

: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